공유

내년 2월부터 수도권 고속도로와 국도 일부 구간에서 자율주행차가 시험 운행된다.국토교통부는 지난 5월 발표한 자율주행차 상용화 지원방안 후속조치로 고속도로 1개 구간과 일반국도 5개 구간을 자율운행차 시험운행구간을 정했다고 29일 밝혔다.이번 시험운행구간 지정은 자율주행차가 실제도로에서 개발된 기술을 점검하고 다양한 상황에 대응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추진됐다.

시험운행구간은 경부고속도로 서울요금소에서 신갈분기점, 영동고속도로 진입 이후 호법분기점까지 이어지는 고속도로 1개 구간(41㎞)과 수원, 화성, 용인, 고양 등의 일반국도 5개 구간(320㎞)이다.
이들 구간은 자동차 업계의 의견과 전문가 자문을 거쳐 사고 발생위험성이 낮은 도로를 대상으로 입체교차, 신호 등 다양한 상황에 대한 시험이 가능한 구간을 선정했다. 이 가운데 고속도로 구간은 2018년부터 차량전용통신(WAVE) 등을 활용한 차로 단위의 교통정보 제공기술 등 자율주행 지원기술을 개발·적용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안전한 시험을 위해 차선도색, 표지판 정비 등 시설 보완을 거쳐 내년 2월부터 시험운행이 가능하도록 할 예정이다.

글:류인선기자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남겨주세요!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