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
대한항공, 몽골사막에 '희망의 푸른 숲'을 약속하다

‘대한항공 생태림’ 조성사업을 꾸준히 전개하는 등 지구 환경 개선을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가고 있는 대한항공이 올해에도 몽골 사막화 지역에서‘푸른 숲 가꾸기’를 이어간다.

지구 온난화 등으로 급속히 진행되는 사막화를 막고 지구를 푸르게 가꾸는 ‘글로벌 플랜팅 프로젝트(Global Planting Project)’의 일환으로 2004년 이곳에 ‘대한항공 숲’을 조성하고 올해로 12년째 나무심기 봉사활동을 이어가고 있는데 올해에도 5월 18일부터 29일까지 두 차례에 걸쳐 몽골 바가노르구 사막화 지역에서 입사 2년차를 맞은 신입직원 등 임직원 170여명과 현지 주민 등 총 6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나무심기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포플러, 비술나무, 차차르간 등 1만여 그루의 나무를 추가로 심을 계획이며, 이에 따라 총 44ha(440,000m2) 규모에 약 9만여 그루의 나무들이 자라는 숲으로 변모하게 될 예정이다. 특히 올해 심게 된 차차르간 나무의 열매는 비타민 음료의 원료로 쓰이고 있어, 인근 지역의 녹지화뿐만 아니라 현지 주민들의 수입 증대에도 도움을 줄 전망이다.

아울러 대한항공은 지속적으로 나무 생장을 관리하는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2013년부터 현지인 식림 전문가를 채용해 나무들의 생장 관리 및 주민 교육을 담당하게 하는 등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대한항공의 노력은 몽골 정부와 몽골 국민들의 인식도 변화시키고 있다. 식림활동 초기와는 달리 어느덧 대한항공 활동에 대한 든든한 지원자 역할을 자처하고 큰 호응을 받고 있다.

특히 ‘대한항공 숲’은 대한민국과 몽골간의 우호의 상징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바가노르구는 2006년에 몽골정부의 지방자치단체 녹지조성 사업평가 우수도시에 선정됐고, 2009년에는 대한항공이 몽골 자연환경관광부로부터 ‘자연환경 최우수 훈장’을 수상하기도 했다.

 

사진: 대한항공

글: 류인선 기자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남겨주세요!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