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이후의 과제...CSR 실천으로 답해야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간 합병안이 통과되었다. 외국 투기자본과 대결에서 이겼다.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을 성사시키기위해 대한민국이 힘을 모았다는 말이 나올정도였다.하지만  국내 시민단체들이 “이건희 회장 체제의 편법과 꼼수를 되풀이한 부당한 합병”이라며 반발하고 나섰다.

17일 참여연대는 성명서를 내고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안이 주주총회에서 통과됐는데 이번 합병은 삼성그룹이 주장하는 대로 합병의 시너지 효과를 높이고 계열사의 경쟁력을 제고하는 과정으로 이해하기 어렵다”며 “이재용 부회장의 지배력을 높이고 경영권을 안착시키는 과정일 뿐”이라고 밝혔다.

이날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도 “양사의 합병 건은 세습경영과 총수일가의 지배력 강화 목적이 컸다”고 평가했다. 경실련은 이어 “삼성생명이 보유한 과도한 삼성전자 비분의 해소, 즉 금산분리의 이행, 환상형 순환출자의 해소를 포함한 승계 및 지배구조개선에 대한 계획을 투명하게 밝히고 단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국민연금이 합병 찬성을 한 근거를 명확히 밝힐 것과 국민연금의 기금운용과 의사결정에 관한 제도개선을 요구했다.

2.1지속가능연구소 등 12개 비영리조직으로 구성된 한국사회책임네트워크는 “양사의 합병이 통과됐지만 합병 과정에서 우리나라 기업의 지배구조가 후진적이고 취약하다는 점을 재확인했다”며 “헤지펀드를 막거나 피해를 최소화하려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평가하는 3대 요소인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수준을 획기적으로 높이는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같은 시민단체의 우려를 종합해보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이  합병성사로  모든게  해결되었다고  안주할 계제는 아니다. 무엇보다  후진적인 지배구조 개선과 투명성 제고를 위한 노력이 시급하다. 전문가들은  기업의 체질을 사회적 책임에 대응토록 개선하는 게 단기성 투기자본으로 인한 피해를 막는데 효과적이라고 주장한다.  이를 위해선 삼성물산이 앞서 밝힌 대로 합병 후 거버넌스위원회와 CSR위원회를 설치 운영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두 위원회는 투명성을 제고해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강화하는데 도움을 줄것이다.한가지 덧붙이면 구성에서  거수기역할을 하는  자기편 사람들로만 채울 것이 아니라 기업체질개선에 대한  소신있는 목소리를 낼수 있는 인사들도 포함시켜 공정성도 높혀야 신뢰를 받는 다는 점이다.

CSR의 중요성을 다시금 새긴다.

글:강지우  편집위원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남겨주세요!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