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
삼성-협력사, 공정거래 협약식 개최

삼성은 16일  1, 2차 협력사가 참여하는 ‘2016년 삼성-협력사 공정거래 협약식’을 개최했다.

삼성 9개 계열사가 4,300여개 1, 2차 협력사와 공동으로 협약을 맺었으며, 올해는 특히 글로벌 경영위기 극복과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기 위한 다짐을 더욱 굳건히 하는 의미있는 자리였다.

협약식에는 정재찬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과 안충영 동반성장위원회 위원장,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 등 삼성 9개 계열사 CEO, 김영재 대덕전자 대표를 포함한 1, 2차 협약 체결업체 대표 등 총 300여명이 참석했다.

이 날 삼성 9개 계열사는 1차 협력사 2,564개사와 협약을 맺고, 1차 협력사는 2차 1,736개사와 협약을 체결하게 돼, 공정거래 문화 정착과 동반성장의 온기가 2차 협력사까지 확산할 수 있는 기반이 지속 마련됐다.
협약 주요내용 의 주요내용은 첫째, 거래관행 개선 방안의 일환으로 하도급법 준수를 위해 삼성전자의 공정거래 모니터링 시스템을 타 계열사에 조기 확산, 정착해 모범적인 법 준수 문화가 자리잡을 수 있도록  한다는 것.
둘째, 삼성은 경쟁력 강화 차원에서 올 한 해 동안 협력사의 기술 개발, 생산성 향상, 경영 자금난 해소 등을 위해 작년 9,199억원보다 616억원 증가한 총 9,815억원의 자금을 지원한다.

또한, 1, 2차 협력사 62,300여명에게 신입입문부터 전문직무교육까지 다양한 온·오프라인 교육과정을 무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올해는 개방한 특허를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개방특허 설명회를 개최하고 삼성 특허 전문가를 활용한 컨설팅을 적극 지원해 나갈 예정이다.

삼성은 또 1, 2차 협력사의 맞춤형 혁신활동 지원을 위해 20년 이상의 노하우를 가진 임원 및 부장급 100여명의 상생컨설턴트를 국내 협력사의 종합 혁신활동 추진과 해외 진출 국내 협력사의 생산성과 품질혁신 활동을 위해 지원할 계획이다.

셋째, 삼성은 1차 협력사를 통한 2차 협력사에 대한 거래대금지급 조건 개선 방안으로 1차 중견기업 협력사들도 2차 협력사들과 공정거래 협약 체결을 유도해 왔으며, 올해는 80개 이상의 1차 중견기업 협력사가 2차 협력사와 협약을 체결하도록 할 계획이다.

이 날 삼성 1차 협력사들은 ‘3대 실천방안’ 채택을 통해 △2차 협력사와의 협약 체결 △대금지급 현금성 결제 및 상생결제시스템 도입·운영 △불공정거래 관행 근절과 부정 방지 등을 약속했다.

글:류인선기자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남겨주세요!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