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

알바천국(대표 최인녕)은 서울시와 함께 ‘2016 청소년 희망콘서트’를 개최해 서울시내 5,000명의 고등학생들을 직접 찾아가 전자근로계약서 작성을 포함한 알바생 노동인권교육을 진행한다고 11일 밝혔다.

최근 아르바이트를 시작하는 중, 고등학생들이 많아지고 있지만, 대부분의 청소년 알바생들이 근로기준법에 대해 잘 모르고 일을 하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알바 전 필수사항인 근로계약서 작성 실태는 심각한 상황이다.

알바천국에서 실시한 ‘근로계약서 작성실태’ 설문조사에 따르면 10대 청소년 알바 2명 중 1명은(45.1%)은 알바 전 근로계약서를 작성하지 않았으며, 절반 이상인 55.8%는 근로계약서 작성 의무화 규정에 대해 알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근로계약서 작성 의무화에 대한 인식률은 10대 청소년 알바가 44.2%로 20대(56%), 30대(75.7%) 알바생 대비 현저히 낮았다.

이런 열악한 청소년 근로인권 인식을 개선하기 위해 청소년 희망콘서트에서는 올해 초 알바천국이 새롭게 선보인 전자근로계약서를 예로 근로계약서의 중요성과 작성 방법을 알려주며, 최저임금 미준수, 임금체불, 부당대우 등 아르바이트를 하며 실제로 겪을 수 있는 사례 중심으로 노동인권에 대해 설명해 준다.

또한, 알바비를 계획적으로 사용하고 저축하는 방법을 알려주는 경제금융교육과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보이스피싱, 대출사기, 사금융피해 예방 교육도 병행된다.

 

글: 류인선 기자

사진: 알바천국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남겨주세요!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