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
의지할 사람없는 한국인...OECD '더 나은 삶 지수' 최하위권

한국인이 각종 사회적 관계를 중시하지만 정작 어려울 때 의존할 수 있는 사람이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가운데 가장 낮았다.또 한국의 교육과 안전은 OECD 국가 가운데 상위권에 포함됐으나 삶의 만족도, 일과 삶의 균형에서는 하위권에 그쳤다. 3일(현지시간) OECD의 ‘2015 더 나은 삶 지수'(Better Life Index 2015)에 따르면 한국은 11개 세부 평가부문 가운데 ‘사회적 연계'(Social Connections)에서 36개 조사대상국 중 꼴찌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는 34개 OECD 회원국과 러시아·브라질을 대상으로 이뤄졌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사회적 연계는 어려움에 부닥쳤을 때 도움을 요청할 수 있는 친척, 친구 또는 이웃이 있다고 응답한 사람의 비율을 뜻하는데 한국인은 72%만이 이런 사람이 있다고 답했다. 이는 OECD 평균 88%보다 16%포인트 낮다. 한국은 총 11개 지표 가운데 사회적 연계를 포함해 절반에 가까운 5개 지표에서 OECD 하위 20%에 들었다.

삶을 여유롭게 하는 각종 지표에서 하위권을 면치 못했다. ‘일과 삶의 균형’은 36개국 중 33위였으며 ‘건강’ 31위, ‘환경’ 30위, ‘삶의 만족도’는 29위로 나타났다. 일과 삶의 균형의 척도 가운데 하나인 주당 평균 근무시간이 50시간 이상인 노동자의 비율은 한국이 18.7%를 기록했다. 한국보다 이 비율이 더 높은 국가는 터키(40.9%), 멕시코(28.8%), 일본(22.3%)에 불과했다.

주관적인 삶의 만족도에서는 한국인은 10점 만점에 5.8점을 줘 29위에 그쳤다. OECD 평균 6.6점보다 낮았다. 덴마크, 아이슬란드, 스위스, 노르웨이, 이스라엘이 1∼5위로 나타났다. 일본은 한국보다 한 단계 높은 28위였다. 한국인의 삶은 ‘직업'(16위)과 ‘주거'(20위), ‘소득'(24위)에서는 OECD 회원국 중 중간 수준으로 나타났다.

투표 참여율과 규제 도입 시 합의과정의 투명성 등을 따지는 ‘시민참여'(4위)와 ‘교육'(4위), ‘안전'(6위)은 상위 20% 내에 포함됐다.  OECD의 ‘더 나은 삶 지수’는 주거, 소득, 직업, 교육, 환경, 건강, 삶의 만족도, 안전 등 11개 부문을 평가해 국가별 삶의 질을 가늠하는 지표다. OECD는 2011년부터 매년 이 지수를 조사해 발표하고 있다.  11개 부문을 모두 합친 전체 순위에서 한국은 올해 27위로 작년보다 두 단계 떨어졌다.올해 전체 1위는 지난해에 이어 호주가 차지했으며 스웨덴, 노르웨이, 스위스, 덴마크, 캐나다, 미국 등이 차례로 뒤를 이으며 상위권에 포진했다.

보고서 파일(OECD 홈페이지 인용)

http://www.oecd.org/statistics/Better%20Life%20Initiative%20country%20note%20Korea.pdf

정리: 류인선 기자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남겨주세요!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