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

제주는 특별한 섬이다. 그래서 제주특별자치도라는 명도 얻었다. 청정 섬 제주가 새로운 도약을 한다. 키워드는 에코. 섬 전체를 에코 플랫폼으로 만들겠다는 비전이다. 태양과 바람이라는 제주의 청정 자원과 첨단기술을 결합하는 방식이다.

전기자동차가 섬을 질주하면서도 탄소 없는 제주의 모습이 실현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카본프리아일랜드(Carbon Free Island) 제주’ 비전의 조속한 실현과 제주를 에너지 신산업의 글로벌 플랫폼으로 구축하기 위해 26일 도청 한라홀에서 도 및 (주)LG , 도내 학계 및 유관기관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글로벌 에코 플랫폼(Global Eco-Platform) 제주’ 추진에 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글로벌 에코 플랫폼(Global Eco-Platform) 제주’는 도내 신재생 발전 인프라 구축 및 전기차 확산 사업 등을 ICT(정보통신기술) 기반으로 융합하고 시너지를 창출해내기 위한 구체적인 실행방안으로, 제주는 이의 성공적인 전개를 위해 LG와 적극 협력하게 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글로벌 에코 플랫폼 구축을 통해 신재생 에너지와 전기차가 연계된 미래 융복합 신산업, 예를 들면 스마트 교통, 스마트홈, 전기차 사업화 연계 기술개발 사업, 에너지, 전기차 관광, 전기차 드라이빙센터 등을 창출해 냄으로써 대한민국의 대표 청정섬이자 매년 1200만명 이상의 관광객들이 방문하는 제주를 ‘에너지 신산업의 대표 수출형 사업 모델’로 발전시켜 나갈 방침이다.

이를 통해 에너지 및 전기차 분야에서 5만여개 이상의 일자리가 창출되고 경쟁력 있는 도내 중소기업이 육성되는 한편, 민간 자본의 자발적 투자를 통해 최소한의 국가 예산 투입으로 정부가 추진 중인 신재생 발전 전환, 전기차 확산 등 에너지 신산업 정책이 적극 구현됨에 따라 에너지 신산업의 대표 성공사례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제주는 2030년까지 대표 청정 에너지원인 바람을 활용해 ▷현재 156MW인 풍력발전소를 2.35GW 규모로 ▷현재 852대인 전기차를 2030년까지 예상 도내 전체 차량 수준인 37만7000대로 대폭 확대할 로드맵을 수립함에 따라 이를 본격적으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우선 풍력, 태양광 등 대규모 신재생 발전 사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풍력, 태양광 발전으로 생산된 전력을 저장했다가 적시에 전력망에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한 에너지 저장장치(ESS)를 구축한다.또한 풍력, 태양광 발전의 변동성을 보완하는 신재생 기저발전원(항상 일정한 양의 전력을 생산)인 연료전지를 도입한다.

또한 전력 공급의 안정성과 경제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2030년까지 85~100%에 이르는 단계별 신재생 발전원 도입 계획을 수립했다.’바람으로 달리는 전기자동차’는 글로벌 에코 플랫폼 제주의 대표적 모습으로 추진된다. 전기차 전환은 전기차의 라이프사이클(구매–이용–폐기)에 걸친 완결형 생태계 조성을 목표로, 1단계(~2018년), 2단계(~2020년), 3단계(~2030년)로 나누어 2030년까지 예상 도내 전체 차량대수인 37만7000대를 단계별로 차질없이 추진할 계획이다. 현재 79개소인 전기차 급속 충전 인프라를 1만5000개 이상으로 대폭 확대하고 전기차와 충전 인프라 통합관리/정보제공 시스템을 운영한다.

이밖에 전기차 잔여 전력을 전력망에 다시 판매하는 V2G(Vehicle to Grid), 배터리 재활용 등 에너지 신산업과 전기차 전용 번호판 및 정비소 등 문화 선도 프로그램도 추진한다.제주특별자치도 관계자는 “과거 90년대 초고속 정보통신망 구축에 대한 과감한 투자가 ICT 산업을 국가 대표 산업으로 발전시켜 30년간 국가성장을 주도했듯이, 앞으로는 신재생발전, 전력저장장치, 전기차 등 에너지 신산업이 그 역할을 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어 국가성장을 견인하는 데 있어서 ‘글로벌 에코 플랫폼 제주’에 관심이 집중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제주에서 에너지의 생산과 소비 전 과정이 제주의 자연자원으로 에너지를 재충전하고, 전기자동차를 움직이는 탄소 없는 섬이 완성된다면 청정 환경과 첨단기술이 공존하는 섬 제주가 글로벌 에너지 신사업의 중심지로 새로운 제주의 미래모습을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사진:제주도

글: 류인선 기자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남겨주세요!
이름을 입력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