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

정부가 이산가족의 전면적 생사확인, 서신교환, 상봉 정례화 등에 대비해 5년 만에 남측 이산가족에 대한 전면적인 실태조사에 나선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통일부 당국자는 25일 “5년마다 전체 이산가족을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한다”며 “올해가 이산가족 전면 실태조사를 하는 해로, 오는 3월부터 6월까지 전수조사를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의 이산가족정보통합시스템에 등록된 13만여 명의 이산가족 중 생존자는 작년 말 기준 6만5천명으로, 생존율은 50%다.

통일부는 우선 생존 이산가족 6만5천여명을 대상으로 1차 전화조사와 2차 방문조사 등을 통해 ▲ 인적사항·가족관계 ▲ 이산 시기·사유 ▲ 대북가족과 교류상태 ▲ 북측 이산가족과의 교류 수요 ▲ 정부 정책에 대한 만족도·건의사항 등을 종합적으로 조사할 계획이다.

2009년 9월 시행된 ‘남북 이산가족 생사확인 및 교류 촉진에 관한 법률(이산가족법)’은 통일부 장관이 5년마다 이산가족 실태조사를 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에 따라 통일부는 2011년 당시 생존 이산가족 8만2천500여명을 대상으로 1차 전면 실태조사를 벌인 바 있다.

통일부 당국자는 “1차 실태조사 때는 생존 이산가족만을 대상으로 했으나, 이번 2차 실태조사 때는 이산가족 신청자(가족대표)가 돌아가신 경우에도 다른 가족을 대상으로 이산가족 찾기 추가 신청 의사 등을 확인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1차적으로 전화로 실태조사를 하고, 전화연결이 안 되는 이산가족에 대해서는 방문조사가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통일부는 이번 실태조사 과정에서 유전자 검사나 영상편지 제작에 참여를 희망하는 이산가족들의 신청도 받을 예정이다.

올해 이산가족 실태조사에 배정된 예산은 8억800만원이다. 통일부는 전문 리서치기관에 의뢰해 이번 실태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출처:연합뉴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남겨주세요!
이름을 입력하십시오